오늘은 오래간만에 한국 에세이(Essay)를 읽게 되었다.
매주 한권씩 책을 읽어야지 하는 마음은 갖고 있지만 실천하지 못하고 나태한 모습으로 살고 있는 내 모습을 보면 왠지 모르게 삶을 정말 잘 못 살고 잇는 느낌도 든다. 하지만, 최근 "목적이 이끄는 삶(purpose Driven Life)"을 매주 주일 청년부 성경공부 시간에 공부하면서 이런 나태한 모습은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한 모습과 일치하지 않는 모습을 깨닫게 되면서 이번주 부터는 아주 작은 실천이지만 아직에 30분 일직 일어나기와 저녁에 정해진 시간에 자기, 책 한권 읽기, 성경 읽기 QT하기 등을 실천하고 있다.
물론 내 마음과 같이 모든일이 잘 되는것은 아니다. 특히 아침에 일직 일어나는것은 전날 몇시에 잠자리에 들었는지, 혹은 무순일을 했는지에 따라 유동적이기 때문이다.


주말을 맞이하여 책을 한권 찾아 읽게 되었다. 마침, 소설가중에는 공지영 작가를 좋아해서 공지영 작가가 쓴 책이 없는지 한번 찾아보게 되었다.
다행이도 아직 내가 읽지 못 한 "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라는 책을 찾게 되었고, 그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다행이도 산문(Essay)라 사람말을 찾 좋아하고 잘 믿는 성격 때문에 소설 보다는 읽기가 편했다.
이 책은 총 세부분으로 되어 있는 데 "울고 싶을 때 그를 생각하면 힘이 난다", "마음에도 근육이 있다", "사소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자유를 허하라"로 구성 되어있다.
책을 읽는 동안 "인간관계와 인생"이라는 주제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공지영 작가가 무순말을 하려고 했는지 난 다 이해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녀가 "즐거운 우리집",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봉순이 언니" 등에서 나에게 준 메세지 하나는 희망이었다.
이 책 역시 책 중간중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은 평범한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통해 모든 사람은 똑같은 고민을 하고 똑같은 생활을 하면서도 개중에는 자신의 신념을 따라 남을 돕고 남에게 배려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었다. 특히 지리산에 산다고 하시는 어느 시인은 정말이지 내가 믿는 기독교의 참된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지금 내가 글을 쓰고 있는 이 공간의 이름도 "넓은바다"이다. 내 이름의 뜻이기도 하지만 궁극적인 내 삶의 목표이기도 하다. 주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하면서 지금까지 배운 모든 지식을 사회적으로 약하고 힘든 사람들에게 나누어 줄 수 잇는 예수를 닮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이 책이 나에게 준 메세지는 한국 사회에는 넓은 마음을 가진 사람이 아직 많고 나의 비전이 헛되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기회가 된다면 이 에세이(Essay)를 쓰신 공지영 작가님과도 만나서 아름다운 사회, 그리고 강한 마음을 가질 수 잇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으면 좋겠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