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은 21세기 정보화 시대를 맞이하여 정보는 아주 소중한 자산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특히 요즈음처럼 인터넷이 발달 된 사회라면 한국에 있는 사람과 지구 반대편인 미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서로가 메신저(Messenger)인터넷 기반 전화(Voice of Internet Phone)을 통해 서로의 안부와 소식을 나누면서 정보를 생산하고 유통하는 사회에 살고 있어, "자신이 얼마나 가치 있고 정확한 정보를 알고 잇는가?"가 21세기 정보화 시대에 살고 잇는 우리에게 가장 큰 화두가 되고 있다. 또 많은 젊은 사람들은 개인용 Digital 기기(Ipod, Smart Phone, Netbook, DMB Player 등)를 사용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문자 및 영상 콘텐츠(Contents)를 접하고 있다. 이 모든 기기들은 시각을 기초로 작동되고 운영되고 있지만 보이스 아이는 시각장애인에게 특화된 조작 방법과 2차원 바코드를 통해 정확한 문자 정보를 접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한 정보화 기기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필자가 보이스 아이를 처음 접하게 된 것은 대학교 2학년 겨울 방학이었다. 보이스 아이를 처음 보고 느낀 소감은 "그리 크게 필요하지 않고 신기하지 않다"이었다. 하지만, 그 당시 우리 대학과 보이스 아이 회사는 산학 협력 기관으로서 회사에서 일하시는 분이 학교에 같이 상주하고 계셨는데 그분과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차차 보이스 아이의 매력에 빠질 수 있었다. 보이스 아이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는, 당시 휴대하면서 책을 읽을 수 있는 방법이 Text파일을 MP3으로 변환하여 MP3-Player에서 재생하여 듣는 수밖에 없었던 시절에 2차원 바코드를 스캔하여 언제 어디서나 자신이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있다는 점이었다. 2차원 바코드와 같이 출판 된 도서 밑 출판물이 없었기에 생각만큼은 많이 이용할 수 없었지만 산학 협력을 통해 대구대학과 공통으로 대구대에서 출판되는 일부 도서와 대구대 신문이 보이스아이 2차원 바코드를 동시에 출력하여 필자가 접할 수 있었다. 현재는 일부 공공요금 고지서와 일부 Magazine, 일부 도서에서 2차원 바코드를 통한 출판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보이스아이를 늘 관심 있게 보는 필자로서는 2차원 바코드가 같이 출력된 출판물이 더 많아지기를 고대해본다. 또 휴대용 기기였지만 짧은 배터리 사용 시간 때문에 많이 이용할 수 없었지만 이후 배터리 교체로 이 문제가 해결 되어 보이스 아이를 이용하는대는 큰 문제가 없었다.

보이스 아이를 보면서 필자가 생각했던 기능 중 하나는 "물건 라벨에 사용되는 1차원 바코드를 보이스 아이로 스캔하여 상품의 가격 정보와 구상품, 음식인 경우 생산 날짜와 유통기한 등의 정보를 알 수 있으면 좋겠다."는 점이었다. 2008년 보급 된 보이스아이 라이프는 이런 아이디어가 채택되어 상품의 1차원 바코드를 스캔하여 시각장애인에게 음성으로 안내하여 "시각장애인들이 혼자서 쇼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했다"고 생각한다. 필자가 직접 사용하지 않아 얼마나 성능이 좋고 얼마나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작은 것이지만 시각장애인 혼자서 독립생활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정보화 보조기기의 기능이라고 생각한다.

또 보이스 아이 라이프의 또 다른 특징 중에 하나는 색깔을 구별해 준다는 것이다. 시각장애인 혼자서 색깔을 구분 할 수 없어 양발을 짝짝이로 신고, 상위와 하위의 옷의 색깔을 잘 매치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보이스 아이 라이프를 통한다면 가능하리라 생각 된다. 사실 필자도 보는 사람들과 같이 생활하고 있지만 옷을 입을 때마다, 양발을 신을 때 마다, 매번 색깔을 물어보는 것은 매우 불편한 일이다. 하여 양발을 살 때나 옷을 살 때 보통 비슷한 색깔끼리 사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보이스 아이 라이프가 있다면 이런 어려움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얼마 전 Apple사의 Ipod Touch를 구경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8GB용량의 IPod Touch가 약 340,000원($199.99)에 판매되는 것이었는데 단순한 MP3 Player가 아닌 Digital 기기로서 개인 연락처 및 일정관리, 이메일 검사와 인터넷 서핑을 할 수 있는 것을 보면서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정보화 보조기기도 Apple사의 IPod처럼 다양한 접근이 가능하고 사용이 가능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물론 시각장애인이 주 고객이 되는 시장에서는 그 규모가 많이 크지 않다는 사실도 필자는 알고 있다. 하지만 시각장애인도 한 장애인이기 이전에 사람이기 때문에 한 정보화 보조기기에서 여러 기능을 요구하고 사용하고 싶은 욕구는 일반 사람들과 다른 점은 없다. Digital 기기를 사용하면서 조차도 비시각장애인들에게 의지하는 삶은 필자는 생각하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최근 들어 많은 제품들이 터치방식의 조작방법을 채택함으로서 시각장애인들이 21세기 정보화 사회에서 뒤처진다면 시각으로 인한 감각 장애의 손상뿐만 아니라 정보화 시대에 나고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보이스아이가 발전해 나갈 시각장애인의 정보화 보조기기 시장의 발전 방향을 간략히 적으려 한다.

첫째로 무선인터넷 모듈을 보이스아이에 탑재해야 한다. 최근 모든 Digital 기기들은 무선인터넷 기능이 강화되어 출시되고 있다. 더욱이 한국처럼 인터넷 문화가 발전된 사회에서는 무선인터넷의 표준인 와이파이 기술뿐만 아니라 와이브로 등의 확산으로 MP3 Player, PMP, Smart Phone, 휴대용 게임기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 기능이 단순 인터넷 접속 기능으로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기기간의 정보 교환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보이스아이에 탑재되는 정보 저장 능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높이고 부가적인 기능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로 전 상품의 1차원 및 2차원 바코드화를 해야 한다. 필자는 얼마 전 IPhone을 사용하여 우리나라의 마트와 같은 곳에서 상품의 정보를 확인하고 구입하는 모습을 본적이 있다. 정확한 프로그램 이름은 모르겠지만 IPhone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상품에 인쇄 된 1차원 바코드를 촬영하고 그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생산 날짜와 판매 위치, 가격, 최저가, 유통기한 등의 정보가 화면에 표시되는 것이었다. 물론 유통업계의 도움이 필요했겠지만, 필자가 살고 잇는 미국 Michigan주에서 유통되는 모든 제품을1차원 바코드 촬영 한번으로 알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신기했다. 특히 캔과 같이 모양은 비슷하지만 내용물이 다른 제품의 경우 구입한 뒤라도 혼자서 자신이 원하는 음식을 골라 먹고 마실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마지막으로 다양한 Ebook과의 호환성을 높여야한다. 최근 Amazon.com과 Google Books는 자신들만의 E-Book_Reader를 개발하여 판매하고 잇다. 녹색 성장과 더불어 종이책의 출판을 주리고 친 환경적인 전자적 책을 개발하여 1회성이 아닌 많은 책을 한 기기에서 볼 수 잇는 단말기를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이 기회를 잘 이용한다면 시각장애인들의 인쇄물 및 도서 접근성은 더욱 향상 될 수 있을것으로 생각된다. 단 이북과의 연동이 되지 않고 개속 독자적인 개발만 하게 된다면 다시금 활자로 인쇄된 정보에서 소외 됐던 시각장애인들이 다시 쓴잔을 마시게 될 것이다.

오늘 필자는 그동안 사용해 왔던 보이스 아이의 소감과 앞으로 발전해 나가야 할 점에 대해 간략히 적어봤다. 조금은 억지인부분도 있고 꿈인 부분도 있다. 분명한 사실 한 가지는 보이스 아이를 통해 "출판 매체의 접근성이 높아진 것은 시각장애인의 독립생활에 도움을 줬다."라는 사실이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고 시각장애인의 독립생활과 인쇄 매체의 접근성을 높이는 회사가 되기를 희망한다.


Ps: 관련글을 더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읽으시면 됩니다.

!!! 쿠키를 사용하는 홈페이지임으로 아래 링크를 한번 클릭 하신 뒤 창이 열리면 다시 한번 그 링크를 클릭하셔야만 해당 글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1. [사용수기 공모전] 우수작 곽만섭님
2. [사용수기 공모전] 우수작 길인배님
3. [사용수기 공모전] 우수작 이수종님
4. [사용수기 공모전] 우수작 황인철님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