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많은 메스미디어(mass media)에서 김연아 선수를 조명하고 있고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는 어디서나 김연아 선수 이야기가 화제로 되고 있다.
특히 올림픽 기간과 더불어 김연아 이야기는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접할 수 있는것 같다.
나 역시도 운동에는 별 관심이 없어 2010 동계올림픽이 열려도 TV 한번 처다보지 않고 내 일만 하는 사람 중 하나였다.
시간이 없었던 것도 한가지 이유였겠지만 스포츠게임 중계 방송이 나에겐 그리 흥미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 책을 갑작이 읽게 된 이유는 마침 시작된 봄 방학과 함께 "책을 한권정도 읽어야지..." 하는 마음이 있어 자주 들어가 읽곤 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소리책 싸이트에 접속 한 뒤 공지사항을 보던 중 "김연아의7분드라마"라는 책이 녹음 되었고 이 책을 들을 수 있다고 나와 있었기 때문이다.
"언론에서 많이 이야기 했던 김연아는 누구일까?", "어떤 과정으로 성장했을까?", "무순 생각을 갖고 운동을 할까?" 등 내면에서 끌어오르는 궁금증과 함께 이 책을 선택하게 되었다.


김연아는 나랑 같은 또래 젊은이었다.
김연아가 가지고 있는 선수로서의 부담감, 스포츠에 대한 열정, 미래를 향한 꿈 모두는 나를 비롯한 동시대의 20대 청년들이 가지고 잇는 생각과 똑같았다.
때론 사충기를 격으면서 피겨를 하기 싫은 마음, 부모님과의 갈등, 마음은 원하지만 몸이 따라지지 않는 마음과 육체와의 불균형을 통해 우리 젊은 세대가 갖고 있는 부담감을 표출하고, "라이벌은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 자신이다"라는 확고한 믿음을 통해 성장해 온 김연아 선수가 정말 아름답게 느껴젔다.


김연아는 자신이 하고 싶은 운동과 생활을 하고 있다.
21세기에 들어와 우리나라 교육개에 닥처온 바람 중 하나는 열린 교육을 필두로 창의적 교육, 학생이 원하는 교육과정, 교사가 수정할 수 잇는 교육과정 등, 외부적 요인보다는 학생 자신의 내부적 동기부유를 통한 학습활동 극대화를 들 수 있다.
사실 이러한 교육흐름은 선진국형이라 할 수 있고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가 바래왔고 앞으로 바랄 이상인것처럼 보여지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스파르타식 교육의 힘 또한 무시못할 정도의 위력을 가지고 있는것도 사실이다. 예를 들어 세계 강대국 대열에 합류한 중국의 교육 마인드는 우리나롸아 비슷한 주입식 교육이며 기본 철학 또한 자발적 교육보다는 남을 띄어 넘어야할 목표로 보고 있는것이 사실이며, 중국은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성장해 온 나라이다.
하지만, "김연아의 7분 드라마"의 책에서 중간중간 언급되는 것 중 하나는 김연아 선수의 어머니 역할이다. 우리나라의 부족한 운동 시스탬으로 인해 별도의 코칭 스태프가 완벽히 관리를 해주는것이 아니기에 김연아 선수를 관리하는 몫은 부모의 몫이 된 듯 하다.
때론 동역자로서, 때론 코치로서, 아니면 다른 한편으로는 어머니로서 김연아 선수에게 해주었던 조언, 훈계, 격려 한마디는 김연아 선수를 한 층 더 업그레이드 되는 밑걸음이 되었다.
또, 어머님의 교육방법중 하나는 김연아 선수가 하고 싶었던 일을 적극적으로 시켰던 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부모님이 무조건적인 강요를 통해 자신의 자녀를 양육하지만 김연아 선수의 어머님은 자연스러운 스케이트 경험과 함께 김연아 선수에게 스캐이트를 경험하게 해주고 이후 별다른 강요 없이 김연아 선수를 양육해 온것을 볼 수 있다.


경쟁자는 다른 사람이 아니라 바로 나다.
경쟁이 당연시 되고 다른 사람보다는 내가 더 띄어나야한다는 사회적 구조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에게 경고의 한마디 갔다. 같은 또래지만 자기와 경쟁하는 한 사람으로 받아드려 친구에게 조차 따스한 한마디 도차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 자신을 한번 돌아본다.
언론에서 이야기하고 잇는 아사다와 김연아 선수의 관계가 아무리 라이벌이라고 해도 김연아 선수 본인은 피겨를 하는 같은 선수로 바라볼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것을 책을 통해 이야기 하고 있다. 결국 자신과의 싸움을 통해 최고의 기량과 실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되고 자연스럽게 최고의 성적을 얻을 수 있게 되는 과실을 얻게 되는 것 같다.
이러한 마음이 무디 성장 할 수록 더 경고해저서 다른 요혹에 빠저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상대가 곳 라이벌로 느껴질 때 이미 지고 시작하는 게임이 되기 때문이다.



김연아 선수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는 책을 읽기 시작 한 뒤 책에서 다른곳으로 시선을 둘 수 없게 만들어 결국 한자리에서 책을 다 읽게 되었다.
솔직한 이야기가 얼마나 마음을 감동케 하는지...
나도 김연아 선수가 가젔던 그런 넓은 마음을 가지고 오늘 하루도 다시 시작해봐야겠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