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9 약속의 자녀와 더불어 열방을 돌보시는 하나님
본문: 창21:8-21

말씀 요약

오늘 말씀은 하나님의 선물인 이삭이 자라나자 이스마엘의 고통이 시작 됩니다. 당연히 둘 중 하나는 아브라함의 재산을 모두 받아야할 자손이 되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여종의 자녀로 태어났다는 이유 하나로 이스마엘의 입지는 점점 좁아지게 되었습니다. 결국 쪼겨 나게 되었고, 광야에서 물이 없어 고통을 당하게 됩니다.

질문

  사라가 하갈과 이스마엘에 관해 아브라함에게 요청한 것은 무엇이었나요? 하나님 약속의 성취를 위해 내가 과감히 결단할 일은 무엇인가요?
  두 자녀 중 하나만 선택해야하는 결단을 요청하였다. 과거 잘 못 된 실수로 얻은 결과에서 돌아서야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방법이 아닌 나의 꾀와 나의 생각으로 만든 열매라면 가감히 하나님 앞에서 포기해야할 것이다.

  — 아브라함의 실수로 인해 얻은 아들이지만, 그것 또한 하나님께서 헐학하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나님의 보호함이 동일하게 이스마엘에게도 임하게 되는 것이다.

Posted by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2-09-08 ‘말씀대로’ 이루시고 웃게 하시는 하나님
본문: 창 21:1-7

말씀 요약

오늘 말슴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자손을 주시겠다고 허락하시고 25년이 지난 시점에 이러어지는 장면이다. 결국 사라에게 하나님께서 웃음을 허락하셨다.

질문

  본문에서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라는 표현이 반복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 말씀대로 결국 내게 이루어진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하나님께서 반복적으로 말씀하셨다는 표현은 결국 하나님의 약속은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몇번 아브라함이 믿지 못해서 실수를 한 경우가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자신이 하신 약속을 이루어주신다. 나에게는 지금까지 하나님이 나의 인생을 인도해주셨다는 사실이다.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삶, 그리고 다른 곳에서의 공부가 그러할 것이다. 또 주변에 많은 친구들을 보내주신 것도 하나님의 은혜이고 약속이다.

이삭을 얻기까지 아브라함은 믿음의 여정에서 어떤 모습을 보였나요? 마침내 웃을 그날까지 내가 견뎌야 하는 일은 무엇인가요?
  — 자신의 실수로 와이프의 잔소리를 들었을 것이다. 그리고 주시지 않는 하난미을 향해 서운한 마음도 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하나님이 말슴하신 것을 기대하며 기다리기도 했을 것이다. 마침네 하나님께서 그 약속을 보여주시고 실행해주셨다.
때론 눈에 보이지 않아서 하나님이 주신 약속을 잊고 실수할 수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하실 일을 기대한다.

Posted by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2-09-07 아비멜렉의 온전함, 아브라함의 선입견
본문: 창20:1-18

말씀 요약

오늘 말씀은 창세기 12장과 비슷한 이야기이다. 창세기 12장 말미에 나오는 애굽 사건은 분명히 그 길로 내려간 이유가 명시 되어있지만, 오늘 본문에는 그 이유가 명확히 나와있지 않다. 그렇지만, 애굽 왕에게 했던 아브라함의 말과 그랄 왕 아비멜렉에게 한 말이 동일한 것으로 보아, 두 왕 모두 아브라함에게는 위협이 될만큼 권력이 있고 힘이 센 왕들임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아브라함이 눈에 보이는 왕을 순간적으로 하나님보다 더 두려워한 것 같다.

질문

하나님이 아비멜렉의 온전한 마음을 인정해 주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내가 온전한 마음을 잃지 말아야 하는 일은 무엇인가요?
— 아비멜렉은 꿈 속에서 하나님이 말씀해주신것에 즉각적으로 반응 하였고, 죄의 자리에 들어가지 않았다.

아브라함이 선입견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믿음이 부족해서 내가 아직까지 버리지 못한 선입견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아브라함은 눈에 보이는 두려움이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두려움보다 컸던 것 같다. 그리고 눈 앞에 보이는 것은 자신의 목슴까지도 위협하는 것으로 받아드린 것 같다. 과거 하나님의 언약은 눈에 보이는 것보다 훨신 컸지만,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보이는 것에 약한 모습이 아브라함을 통해서도 본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다시 한번 하나님께 은혜를 입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그 은혜를 경험한 뒤에, 아브라함의 회개는 즉각적이였고 확실했었다. 그래서 성경에 나오는 그 누구보다도 하나님께 큰 은혜를 입은 사람 같다. 나 또한, 나의 잘 못을 잘 인정 안하는 습관이 있다. 오늘 본문 말슴을 묵상하며 아브라함처럼 죄의 자리, 그리고 내가 갖고 있던 선입견이 깨어질 때, 하나님 앞에 나의 죄를 고백하고 그 자리에서 돌아서기를 기도한다.

Posted by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