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요즈음 여름방학 생활을 하고 있다.

미국 학제는 한국 학제와 달리 ㅗ통 여름 방학이 긴 경우가 많다. 필자 역시 미국의 긴 방을 알차게 보내기 위해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실천하고 잇는중이다.

그 중 하나는 여름학기 수업을 듣는 일이고, 많은 시간동안 간단한 운동을 통해 육체의 체력을 쌓고 책을 읽어 심력을 강화게 하며 성경을 읽어 영적인 건강상태도 좋게 하려고 노력중에 있다.


오늘은 몇일전 읽게 된 "꽃 되어 열매되어 피어나리"에 대해 간단히 소감을 적으려고 한다.

이 책을 처음 접하게 된 것은 우연하게도 본 블러그에서 한번 소개했던 "DF-R"이라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데이지 플레이어(Daisy Player)에 기본적으로 저장되어있던 도서파일이었기 때문이다.


주말 저녁이라 가벼운 마음으로 읽게 된 "꽃 되어 열매되어 피어나리"는 한자리에서 책을 다 읽을 만큼 제미있었고 여러 생각을 하게 해 주었다.

간단히 이 책을 요약하자면, 유아기에 원인도 알수 없는 이상한 병에 걸리게 되어 뼈가 매우 약하게 된 후 장애인으로서 유아기, 아동기, 청소년기, 청년기, 장년기를 절망과 주변인들의 동정, 예수의 영접, 전도자의 길,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혼 등의 체험을 기술한 자서전이다.

무었보다도 이 책이 필자에게 있어서 이 책을 끝까지 읽게 된 중요한 이유하나는 필자와 필자 가족 모두 목회자의 심정과 또 장애인으로 한국 사회에서 살아가는 것에 대한 공감대였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이 책의 저자인 오아볼로 전도자의 삶을 통해 신앙의 선배의 좋은 모델이 되었고, 전도자의 삶을 볼 수 있어서 필자에겐 소중한 책이 되었다.

그리스도 안에서 전도자의 삶을 훈륭히 사시는 오아볼로 전도자를 위해 기도해본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