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한 하루


여름이 되면 은근히 해야할 일이 많아지기 마련이다. 유학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다음학기 준비를 해야하고, 가정이 있는 사람들은 가정을 챙겨야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다행이 올 8월에는 혼자 집에 있기 때문에 집안일까지도 혼자서 해결해야하는 경우가 많었던거 같다. 이번주에 있었던 일을 돌아보면서 하나님께 감사한다.

지난 월요일, 여름학기에 들었던 Stress Management(스트레스 관리)라는 과목의 과제를 우편으로 발송하기 위해 학교 우체국에 들릴 일이 있었다.
집에서 캐인을 들고, 점심때쯤 밖으로 나갔다. 한참을 걱고 있는데 갑작이 인도가 끝나는 것이었다. 보통은 공사를 하게 되면 울타리가 처 있어 공사하는 곳까지 가지 않게 되는데 공사 공간이 적어서 그런지 그런 안전장치는 되어잇지 않았다.
"어떻게 그 인도를 건너가야할까?" 고민하면서 만양 기다리기 시작했다. 다행이도 한 사람이 와서 그 공사ㅜ분을 안전히 지나갈 수 있었다. 문제는 우체국에서 볼일을 다 보고 돌아올 때도 그 길을 지나가야한다는 점이 문제였다.
우체국 볼일을 다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그 공사장을 잘 지나갈 수 있도록 마음속으로 기도하면서 걸어 오는중이였다. 마침, 그 공사장 주변에 다 왔을 때쯤, 어디서 한 사람이 나타나서 그 공사장을 안전히 지나갈 수 있게 도아주었다.
정말이지 일상 생활에서 이런일을 격게 되면 감사를 아니할 수 없게 된다. 정말 감사하는 하루가 아니였나 생각해본다.


두번째로는 오늘 있었던 일이다. 오늘도 은행 볼일이 있어 학교 안에 있는 은행을 가게 되었다.
위에서 말한 공사장 주변을 또 지나가게 되었는데, 갈때는 차도 없어 길로 잘 지나갈 수 있었다.
은행에서 볼일을 다 마치고, 돌아오는길엔 그 공사자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서 걸어오고 있었다.
근데 오늘도 어디선가 나타난 한 사람이 그 주변을 안전히 건너갈 수 있게 도아주는것이었다. 그 사람은 정말 친절히 앞에 어떤 장해물이 있는지 소개도 해주면서 안네를 해주는 것이었다.
알고보니 지나가던 사람인데 날 보고 자동차를 새워 도아주는 것이었다.
정말 감사한 하루다.

어디선가 강영우 박사의 신앙 간증을 통해 드른 이야기가 하나 있다. "하나님께서 나의 눈을 멀게 한 이유는 있다고 본다. 지상의 천사들을 만날 수 있게 하여 도움을 받아 하나님의 크신 은혜를 체험하고 감사하는 일이다." 나 역시 이번 한주를 보내면서 강여우 박사처럼 길을 걸을 때 위대한 사람은 만나지 못했지만, 아주 소중한 도움의 손길을 받을 수 있었고 느낄 수 있었다.
비록 그들은 한국어를 알 수는 없겠지만 이 공간에서라도 첫째는 하나님께 감사하고 둘째는 도움을 준 그들에게 감사한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