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학교 수업 프로그램 하나로 실습(Internship가 있는 날이다.

아침 일직 일어나 실습을 가기 위해 아침을 먹고 예약한 Van을 타기 위해 8시경 집을 나섰다. Van은 역시나 약 7분정도 늦게 날 대리로 왔고, 그 버스 같은 Van을 타고 학교로 향했다. 오늘 역시 아직 정리 되지 않은 Scheduler 때문인지 버스를 타고도 5분이면 실습지에 갈 거리를 1시간 30분정도 걸려 가게 되었다. 버스에 탈 때 Driver가 이미 나에게 한 사람 정도 더 태우고 가야한다고 이야기 했었고 난 그렇게 하라고 대답했기 때문에 뭐라 불평도 못하고 버스에서 1시간 30분씩이나 허비를 하게 된 것이다. 다행이도 실습지에 도착해보니 담당하는 사람이 와 있지 않아서 지각으로 되지는 않았다.

점심을 먹고 1시경 실습 목표에 관한 협의회가 있었는데 여기서 현재 날 도아주는 실습조력자(Field ManageR)가 하는 말이 오늘 하루를 살면서 가장 마음에서 매아리치는 말이었다.


"사회복지사는 다른 사람을 도아주고 지원해주는 사람이기 때문에 강해야한다(You have to be a strong person to help and to support your clients because you will be a social worker).


나를 직접적으로 이야기 했지만 사회복지사가 되기 위해 정말 가저야할 덕목이 아닌가 생각 되었다.

그렇다면 나를 강하게 하는것은 무었일까?


일단 미래에 대한 확신이 아닌가 생각 되었다. 지금은 비록 나약한 한 유학생이어서 내가 생활하고 있는 지역 내에 작은 존재지만, 사회복지를 공부하고 분명한 미래의 꿈을 확신한다면 나도 이 지역 사회에서 남을 도울 수 잇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두번째로 지금 내가 하고 잇는 일이다. 학생이기때문에 할 수 있는것은 공부뿐이 없지만, 다행이도 학교 교육 과정(Educational curriculum)에 따라 공부 이외에 사회복지 현장에서 어떤 도움을 내담자들에게 제공하고 지원하는지를 몸으로 직접 배우는 것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다행이도 오늘 갖었던 회의에서 이런부분을 심도 있게 논의 할 수 있었고, 일주일에 2번만 가면 되지만 자진해서 3번씩 가기로 이야기 하였다.

마지막으로 지속적으로 이 모든것들을 정검하고 실천하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 했다. 아직은 어린 아이 같이 모든일에 서틀고 자신감이 없지만 앞에서 이야기 한 "강한 사람"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내 신발 끈을 다시 한번 강하게 매야겠다.

강한 사람이 되어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이 아니라 남을 배려하고 남과 더불어 아름다운 사회를 가꾸어가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많은 사람들이 미국은 장애인들의 천국이라고 이야기 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도 미국의 시민권자라면... 아니, 미국을 경험한 장애인이라면 사회적 시선이 우리나라의 시선과는 다른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런면에서 보면 기회의 평등의 땅이 장애인에게도 천국이 될 수 있다고 생각 한다.


하지만 이런 천국 속에서도 장애인들의 이동권은 항상 장애인들의 질 높은 삶에 장애가 되고 있는것이 미국에 현실이기도 하다.

청각장애인들은 자신이 직접 운전을 할 수 있고, 일부 중증 지체자애인들도 보조기를 사용하여 운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필자와 같이 전혀 앞을 보지 못하는 시각장애인들은 집 밖에 나가게 되면 자신이 독립 보행을 하여 이동할 수 없는 곳은 Van(우리나라의 장애인 콜 내지는 복지콜),, 버스, 혹은 가족이나 친구가 운전해주는 차를 이용해야한다.


본인의 경우 교회를 갈 때는 우리 룸매이트차를, 학교를 갈 대는 Van을, 장을 보로 갈때는 우리 룸매들과 같이 다닌다.


어제의 일이다.


학교에서 수업을 모두 마치고, 늘 기다리던 자리에서 Van을 기다리고 있었다.
10분이 지나도 Van은 오지 않았다. "늦나보지"라는 생각과 함께, MP3 Player을 듣고 있었다. MP3을 많이 사용하는것이 아니기 때문에 4년전 쯤 산 아이리버의 T30을 아직도 이용하고 있는데, 어제 따라 이 놈이 정말 고마왔다.
바람은 정말 찬대, MP3하나 없었다면 어떻게 차를 기다릴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혼자서 무순 제미로 기다릴 수 있을까하는 생각도 하였다.
한 30여분이 지나 Van 회사에전화를 걸었다. 그 전화는 통화중이었다. 이번주 지역내에 여러 회사로 운영되던 Van Service가 이번주부터 한 회사로 통합됨에 따라 전화가 쉽지 않었던 것이다.
여러번 시도 후 간신이 통화가 됬고, Van이 언제 오냐고 물어봤더니 컴퓨터의 문제로 일정이 등록되어있지 않았다고 이야기를 하는것이었다.
그래서 이용은 할 수 있는지 다시 한번 물어봤고, 10분후에 전화를 준다고 하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다행이도 10여분 뒤 전화를 받고, 5분뒤에 차가 도착한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5분뒤에 온다던 차는 결국 15분이 지나서 왔고, "이 추운날 MP3 Player가 없었다면 어떻게 기다릴 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하였다.
정말 고마운 MP3 Player야 오래오래 잘 작동이 되길 바란다.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넓은바다입니다.


최근 들어서 컴퓨터계에 많은 변화가 잇었습니다. 올 초에는 Internet Explorer 8이 나온가 하면 올초부터 배타판을 공개했던 windows 7도 약 일주일전에 정식 출시가 되었습니다.
사실 OS를 변경하는것은 그리 쉬운일은 아닙니다. 그동안 많이 정들엇던 프로그램을 버려야하기도 하고, 때론 호환되는 드라이브가 없어서 그 하드웨어도 못쓰는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특히 가장 마음 앞은 일중 하나는 내 컴퓨터가 그 OS가 요구하는 사양에 미달하는 겨웅겠죠.
다행이도 Windows7은 다른 OS에 비해 요구하는 사양이 높지는 않습니다. 기존 Windows NT, 2000, 톄, Server 2003, 2008, Vista가 CPU의 사양보다는 RAM을 많이 요구한거와 같이 Windows7도 역시 32빗인경우 1GB 이상, 64빗의 경우 2GB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다만 CPU의 최소 요구 사양은 1GHZ이상, 3D그래픽 지원 그래픽 카드가 필요로 합니다.
제가 테스트한 컴퓨터는 HP사의 a1240M으로 CPU 3GHZ, RAM 2GB, Hard 160GB였습니다.


1. Windows 7 설치.
저는 MS에서 공식 배포하고 잇는Windows 7 USB DVD Download Tool을 이용하여 ISO파일로 되어잇는 Microsoft Windows 7 Ultimate Retail(Final) x86 (32 bit)을 제 PNY USB 4Gb에 카피하였습니다.
약 10여분정도 복사 시간이 걸렸고, 인터넷에서 "Windows 7 자동설치"라고 검색하여 "AutoUnattend.xml" 예재파일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다행이도 구한 파일을 제 설정에 맞게 잘 수정하여 보는 사람의 도움 없이 제 컴퓨터에 Windows7을 설치하였습니다.
물론 OS로 할당한 C Drive는 이미 Joopal님이 제작하신 Windows PE를 가지고 Format이 된 상태입니다.
약 5분 간격으로 엔터를 5번 정도 눌러주니 Windows7은 아주 잘 설치 되었습니다.
사담이지마 제 컴퓨터에 설치하기 앞서 제 룸매이트 컴퓨터에 먼저 설치해봤습니다. 설치 순서 및 처리 속도가 XP에 비해 많이 간단해젔더군요.


2. 3일 사용기
Windows 7을 설치한 뒤 약 3일정도 그냥 여러 프로그램 및 파일들을 설치하면서 사용해보았습니다.
1) 화면 읽는 프로그램과의 호환성
A) Sense Reader
Sense Reader은 가상 비디오 카드 드라이브를 설치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아주 잘 작동하였습니다.
수동으로 가상커서를 설정해줄 경우 처음엔 잘 되나 제부팅을 하게 된 뒤로는 센스리더 실행시 다운되는 현상이 나타나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센스리더를 삭제 한 뒤 관리자권한으로 다시 설치하여봤습니다. 지금까지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
다만 한가지 흠으로는 듀얼코어에서는 CTRL을 통한 음성 중지가 잘 안되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B) Jaws ffor Windows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아시는바와 같이 미국의 Freedom Scientific회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입니다. 현재 버전은 11까지 나와있으며 제가 테스트한 버전은 10.5 버전이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아무런 문제없이 가상 비디오카드도 설치가 되며 인터넷 사용 등 여러 프로그램에서 문제가 발생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Sense Reader가 불루 스크린을 띄우면서 제부팅이 된 뒤로는 가상커서가 작동하지 않더군요.

2) 워드 프로그램
워드 프로그램은 잘 돌아갔습니다. 테스트한 프로그램으로는 MS의 Office 2007, 아래하한글 2007이엇고
MS의 경우 2003은 설치되지 않았습니다.

3. 종합적인 의견.
아직은 사용하기엔 좀 이른감이 있습니다. 제가 사용하고 잇는 Sense Reader가 Windows 7을 완벽히 지원하게 된다면 개속 사용할 생각은 있습니다.
왜냐하면 XP에 비해 빠른 반응 속도를 보여주고 깔끔한 화면과, 사운드가 인상적이었기 때문입니다.
또 하나 문제점이 제가 주로 사용하고 있는 Outlook Express가 Windows 7에서는 정책상 Windows Live로 통합이되면서 더 이상 POP3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짧은 글이지만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Posted by 넓은바다 넓은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